안녕하세요! 앨리Son입니다~


요즘 집 리모델링 공사 준비 중으로 집안이 엉망입니다. 공사 날짜는 코로나19 사회적 거리두기가 완화되는 시점으로 5월로 예정되어 있는데, 미리 정리하고 준비할 것들이 참 많더라고요.


얼마 전에는 침대와 옷장 2개를 버리기 위해서 비용을 알아보니 출장비(인건비)가 꽤 비싸더라고요. 그래서 아파트 2층에서 아빠님과 둘이 옮기고 대형폐기물 스티커 3만 원 붙였어요.


예전에 운동 한창 할 때는 힘쓰는 게 일상이었는데, 요즘은 운동을 전~~ 혀 안 하다 보니 갑자기 힘을 쓰면 핑 돌고 어지러워요. ㅠ.ㅠ (싱글 침대인데도 정말 개무겁습니다..) 새 침대 배달 오시면 팁까지 드릴 거예요! ㅎㅎ 그 후로 몸살 날 것 같은 몸으로 베란다와 다용도실 페인트칠을 직접 (가족과 함께) 했고, 방문과 틀, 몰딩도 공사 전에 직접 칠하기로 했어요.


이렇게 집안이 엉망이다 보니 손이 많이 가는 요리보다는 간단한 요리나 배달음식을 자주 먹고 있습니다. 오늘은 지난주에 해먹었던 꼬막비빔밥 만드는법에 대해 알아볼 거예요. 꼬막의 제철은 11월~3월입니다. 아미노산, 단백질, 비타민이 성장기 어린이에게 좋고, 철분과 무기질이 많아서 빈혈 예방에도 도움이 된다고 해요.



꼬막의 제철이 3월까지라고 하는데, 4월에 해먹어도 참 맛있더라고요. 요즘 시장에 가도 꼬막이 많이 나오고 있어요. 저희 집은 주로 꼬막무침을 많이 만들어 먹는 편이에요. 삶아서 껍데기를 완전 다 까서 양념을 하는 방법도 있지만, 어릴 때부터 엄마님은 한쪽 껍데기만 까고 위에 양념을 바르는 식으로 해주셨어요.


꼬막비빔밥 재료 : 꼬막, 돌나물, 상추, 배, 밥, 양념장

양념장 재료 : 맛간장, 고춧가루, 파, 청양고추, 마늘, 참기름, 통깨


꼬막비빔밥과 양념장에 들어가는 재료는 입맛에 맞게 준비하시면 되겠습니다. 저희 집은 요즘 돌나물과 상추를 비빔밥 재료로 많이 이용하는데, 야채 없이 삶은 꼬막에 양념장만 비벼 먹어도 개꿀맛이라는 점!!



꼬막은 시장에서 구매했는데, 1kg이 될까 모르겠습니다. 5천원치 구매해서 3인분 정도 분량이에요. 조개류는 삶기 전에 해감을 해야겠죠. 고무장갑 끼고 소금 넣은 물에 몇 번 바득바득 씻어낸 후, 굵은소금 한 스푼 넣은 물에서 꼬막을 30분 정도로 간단히 해감했어요.


검은 비닐이나 검은 천으로 덮어서 찌꺼기를 더 잘 토해내게 도와줍니다. 조개의 종류와 양에 따라서 해감 시간을 조절하면 되는데 해감 시간이 너무 길어도 좋지 않으니 6시간 안으로 하는 게 좋을 것 같아요. 해감하는 동안 양념장을 미리 만들어 놓으면 좋습니다.



여기서 꼬막삶는법이 또 중요합니다. 저희 엄마님이 수차례 강조하신 꼬막삶는법의 중요성! ㅋㅋ 처음부터 물에 꼬막을 넣고 삶는 방법과 물이 끓을 때 넣어서 삶은 방법이 있는데요. 어떤 분은 두 가지 방법으로 다 해봐도 맛의 별 차이를 모르겠다고 하시더라고요.


저희 집은 항상 물이 끓을 때 꼬막을 넣습니다. 그리고 중요한 점은 너무 오래 삶으면 조갯살이 질겨지고 쪼그라듭니다. 안 그래도 껍데기에서 알맹이만 벗겨내면 양이 확 줄어서 쓰레기양이 더 많은데, 오래 삶으면 살이 더 작아진다는 사실!!



물이 끓을 때 꼬막을 넣고, 멀리 가지 말고 불앞에 서 있어야 해요. 이때 한쪽 방향으로 저어주면, 조갯살이 한쪽으로 붙어서 까기가 더 쉽다고 합니다. 이 방법은 직접 해보진 않았어요. 끓는 물에 꼬막을 넣고 물이 다시 끓어서 거품이 푸르륵하며 끓을 때(혹은 조개가 대여섯 개 입을 벌리기 시작할 때) 불을 끄시면 됩니다.



너무 뜨거우니까 찬물로 한번 헹구고 껍질을 까면 됩니다. 다 까고 나서도 한번 살짝 헹궈줬어요. 깨진 조개껍데기나 찌꺼기들이 조금 나올 수 있어서 맛있는 맛이 빠지지 않을 만큼 살짝만 헹궈줍니다. 조갯살이 토실토실하면서 탱글탱글해 보여요.

 


준비된 양념장을 넣고 무치면 꼬막무침이 완성됩니다. 꼬막비빔밥을 하기 위해서 껍데기를 다 깠지만, 보통 꼬막무침을 할 때는 한쪽 껍데기를 남겨두고 위에 양념장만 살살 바릅니다. 뭔가 그게 더 시각적으로 맛있어 보이고, 먹을 때 하나씩 알맹이만 발라먹는 재미도 있고요~!


이렇게 양념을 무쳐서 비빔밥 재료를 준비해도 되고, 삶은 꼬막을 바로 이용해도 상관없을 것 같아요. 다만 조갯살에 양념이 깊이깊이 베여서 더 맛있으라고 꼬막무침부터 만들어뒀어요.



꼬막무침과 깨끗하게 씻어서 먹기 좋게 썰어놓은 돌나물과 상추도 준비되었어요. 야채가 많이 들어갈수록 맛이 싱거워질 수 있어서 다른 종류(파, 고추가 안 들어간)의 양념장도 준비해뒀어요.



아삭한 식감과 달콤한 맛을 살짝 더하고자 배도 적당량 채 썰어 준비했어요. 배는 1개 2천 원 주고 구매했어요. 다른 과일이 많아서 배를 많이 사두면 무를 것 같아서, 남기지 않으려고 1개만 구입했답니다.



꼬들꼬들 찰진 흰쌀밥도 준비되었고요. 비벼 먹을 큰 그릇에 바로 담아도 되겠지만 사진 찍느라 예쁘게 담으려고 밥그릇에 꼭꼭 눌러서 담았습니다. 하지만 결국 다른 재료들에 가려서 밥은 보이지 않았단 말이죠~ ㅎㅎ



꼭꼭 눌러 담은 밥을 뒤집어서 올리고, 테두리에 돌나물과 상추를 담았어요. 이 그릇에서 비빔밥을 해먹긴 힘들고, 순전히 사진 찍기 위해서 이 그릇을 한번 거쳐갑니다.



중간에 꼬막무침을 담고 중간에 채 썰어놓은 배를 올렸어요. 나름 저것이 하트 모양인데, 모양이 왜 저래?? ;; (착한 사람 눈에만 보이는 하트~♡) 봄철음식의 상큼한 느낌을 더해주는 옐로 배경지.



실제로 사용하진 않는 촬영용 장미목 수저를 놓아보았습니다. 전통적이고 토속적인 느낌을 살려주는 차분한 느낌의 브라운 배경지.


꼬막비빔밥 꼬막무침 사진 원본 ▶ 사이드바 (모바일 : MENU) > 배너 참고


조개껍데기 모양의 유리 종지에 양념장을 담아봤어요. 이제 사진 그만 찍고 먹어야겠죠? 먹으려면 비벼야 하고, 비비려면 그릇을 옮겨야 합니다. 사진 찍는 모든 과정은 은근 귀찮스~



큰 그릇에 옮겨서 먹기 좋게 비볐습니다. 사실 더 제대로 촬영을 하려면 다른 그릇에 비벼서, 촬영용 그릇에 다시 한번 더 옮겨야 합니다. 설거지 거리도 많이 나오겠쥬~ 옮길 때도 아주 조심스럽게 소량씩 옮겨서 그릇에 묻지 않아야 해요. 



저는 촬영용 그릇에서 바로 비벼서, 그릇 벽에 양념이 묻었어요~ 배고플 때 사진 찍는 게 가장 괴롭습니다!! 빨리 먹고 싶다고~ 조갯살이 오동통하고 양념장도 맛있고, 제가 좋아하는 돌나물도 듬뿍 넣었고, 무엇보다 배를 넣어서 아삭하고 달콤해서 더 맛있었어요.



아~~ 한입 하세요!! 숟가락 위로 보이는 꼬막은 3개지만 총 다섯 개 정도 들어갔고, 크게 한입 먹으니 맛이 제대로 나서 맛있었습니다! 저번에 만들어 먹었던 멍게비빔밥과 굳이 비교를 하자면, 개인적으로는 꼬막비빔밥이 더 맛있었어요.


멍게비빔밥은 멍게 향이 강한 편이고, 꼬막비빔밥은 특별히 강한 맛이나 향 없이 재료들이 조화롭게 어우러져서 멍게비빔밥에 비해서는 더 무난한 느낌의 비빔밥인 듯해요.



멍게비빔밥은 깐멍게를 구입한다면 재료를 섞기만 하면 될 정도로 간단한 요리이고, 그에 비해 꼬막비빔밥은 해감에서부터 삶는 과정이 있어서 조금은 귀찮을 수도 있는 요리입니다. 하지만 직접 해보면 요리 과정 자체는 간단한 편이에요. 이번에도 건강한 집밥 한 끼를 뚝딱 잘 먹었습니다! 


꼬막비빔밥 꼬막무침 만드는법, 꼬막삶는법은 여기서 마무리하겠습니다. 오늘이 금요일이란 사실에 정말 깜짝 놀랐어요~ 화요일까진 기억이 있었는데, 수, 목은 어디로 날아가고 없네요! 이번 주는 정말 제대로 정줄을 놓았나 봅니다. ^^;;;


주말의 시작, 행복하고 편안한 시간 보내세요


▶ 공감, 댓글, 구독으로 앨리에게 큰 힘주셔서 감사합니다 ♥.

▶ 공유 아이콘을 클릭하여 필요한 곳에 이 글을 공유할 수 있습니다. (2차 변경 및 불펌은 X )

▶ 당신은 언제나 보호받고, 사랑받고 있습니다. 감사합니다 :)


  1. Favicon of https://ddangcoobird.tistory.com BlogIcon 땅꾸새 2020.04.24 21:03 신고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2. Favicon of https://muscle756.tistory.com BlogIcon JOHN TV 2020.04.24 22:01 신고

    맛있겠습니다~
    오우 군침나네유
    좋은하루 보내시고
    자주 소통해요

  3. Favicon of https://hurizia04.tistory.com BlogIcon 후리지아향기♡ 2020.04.24 23:10 신고

    맛있겠네요 저도 낼 해먹어야겠어요^^

  4. Favicon of https://lsmpkt.tistory.com BlogIcon 가족바라기 2020.04.24 23:14 신고

    꼬막비빔밥 넘 맛있겠어요
    즐거운주말되세요

  5. Favicon of https://perfume700.tistory.com BlogIcon 아이리스. 2020.04.25 00:15 신고

    꼬막비빔밥도 좋아하는데
    향긋한 봄나물과 배를 넣어 더 맛있을 것 같은데요~^^

  6. Favicon of https://youri-92.tistory.com BlogIcon 채안맘마미 2020.04.25 01:29 신고

    꼬막..요리한번 해봤었눈데..정말 손이 많이 가더라구요. 맛은 정말 최고👍🏻
    저도 꼬막이 급 땡기네요 ㅋㅋ

  7. Favicon of https://7777777cute.tistory.com BlogIcon 물레방아토끼 2020.04.25 01:50 신고

    앨리님 요리솜씨 진짜 좋으시네요!!!ㅋㅋㅋㅋ

  8. Favicon of https://blime.tistory.com BlogIcon ilime 2020.04.25 02:05 신고

    와 꼬막비빔밥 비주얼 대박이네요 ㅎㅎ 넘 맛있어보여요!! 잘보고 갑니다 :)

  9. Favicon of https://memoryseung1224.tistory.com BlogIcon 청두꺼비 2020.04.25 04:57 신고

    우와!! 굉장히 예쁘게 데코해서 드십니다. 요즘 입으로도 먹는다지만 눈으로도 먹잖아요!! 예뻐서 못 먹겠어요!! 하앗!! 제철이라고 하니 저는 사 먹으러 가야겠어욯ㅎㅎㅎ 잘 보고 가요. : )

    • 3월까지 제철이고 조금 지나가고 있는데,
      지금 먹어도 맛있더라고요^^
      사진찍을 때만 플레이팅에 신경쓰고,
      아님 대충 먹게 되더라고요 ㅎㅎ
      감사합니다~ 굿밤되세요 :)

  10. Favicon of https://xuronghao.tistory.com BlogIcon 空空(공공) 2020.04.25 10:04 신고

    꼬막 맛있죠..
    꼬막 비빔밥 맛있게 만드셨군요
    먹고 싶습니다.

  11. Favicon of https://zzinreview.tistory.com BlogIcon 이제 말할게 2020.04.25 11:03 신고

    좋은 정보 잘 봤어요 ^^ 너무 맛있겠네요! 맞구독 소통해요~!

  12. Favicon of https://sesack.tistory.com BlogIcon 세싹세싹 2020.04.25 11:43 신고

    와 저 꼬막무침 넘 좋아하는데~! 넘 맛있어 보여용
    저희 남편이 꼬막무침 잘해서 가끔해 주거든요 ㅎㅎ
    저도 한번 만들어 봐야 겠습니다^^

  13. Favicon of https://koreabackpacking.com BlogIcon 코리아배낭여행 2020.04.26 11:10 신고

    꼬막 언제 먹어도 맛있죠.
    공감 꾹 누르고 다녀갑니다.
    행복한 주말되세요.

  14. Favicon of https://jennablog.kr BlogIcon 제나  2020.04.27 19:28 신고

    리모델링 저도 해봤는데 은근 신경소모가 많더라구요. 그래도 나중에 예뻐진 모습보면 힐링되면서 좋긴 했어요. ㅎㅎㅎ
    전 꼬막이라면 정말 환장하거든요. 특히 고추가루랑 간장양념해서 만드는 꼬막찜 반찬있으면 밥 두그릇도 먹어요. ㅎㅎ 해감과정이 살짝 번거롭긴 하지만 그 통통한 식감과 특유의 감칠맛을 포기할 순 없죠.식당에서 꼬막비빔밥 사먹으면 거의 만원돈 하던데 집에서 이렇게 만들어먹으면 위생적이면서 저렴하게 먹을 수 있겠어요 ^^

    • 네~~ 집 리모델링이 보통 일이 아니네요.
      10년 전에 도배, 장판을 한 후로는 처음인데
      완벽한 새집으로 그냥 이사들어가면 제일 편하겠지만 ㅎㅎ
      공사시작도 안했는데 할일이 많네요^^
      역시 꼬막도 환장하시는군요 ㅎㅎ
      맞아요, 사 먹으면 돈 만원은 훌쩍 넘는데
      집에서 해먹으면 가성비 짱이죠.
      (인건비는 제외하고요 ㅋㅋ)
      저는 외식은 한식 종류를 거의 먹지 않아서,
      그나마 집밥 먹을 때 한식을 잘 챙겨먹으려고 하고 있어요
      편안한 밤 보내세요 :)

  15. Favicon of https://toqurroatjd.tistory.com BlogIcon 갬성남 2020.04.28 11:42 신고

    크어... 아주 고냥 맛깔나겠네용 ㅠㅠ

  16. Favicon of https://unively-daily.tistory.com BlogIcon 유니유니유니 2020.05.03 00:11 신고

    우왕ㅠㅠㅠㅠ꼬막무침 넘넘 맛있겠어요ㅠㅠ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