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앨리손입니다~ 


오늘은 냉장고 털어서 간단하게 해 먹을 수 있는 요리에 대해서 이야기하겠습니다. 카테고리 제목처럼 얼렁뚱땅 대충~ 만들기도 쉽고, 레시피도 없고, 냉장고에 있는 어떤 재료로도 가능한 요리죠. 


냉장고는 수시로 체크하고 비워주지 않으면 상해서 결국 못 먹고 버리는 음식이 천지죠. 그래서 냉장고 정리도 할 겸 뭐가 있는지 살펴봤습니다. 저희 집은 아버지 위주의 식단으로 많이 돌아가기 때문에, 아버지가 좋아하시는 떡국 떡, 떡볶이 떡, 어묵, 국수, 멸치 다시마 육수는 항상 떨어지지 않고 있다고 할 수 있어요. 


채소는 쌈 싸먹고 남은 배추랑 콩나물이 조금 남아 있네요. 그리고 국수를 만들 때 양이 많아서 덜어놓은 삶은 면이 조금 남아 있습니다. 전부 어중간하게 남아서 다른 요리를 하기는 애매하고, 떡볶이를 만들어 보기로 했습니다. 떡볶이가 참 만들기는 쉬운데, 파는 것만큼 맛있게 만들기는 또 쉽지 않잖아요? 



저는 고추장 떡볶이는 사서 먹고, 집에서 해 먹을 땐 주로 간장 떡볶이를 해 먹어요. 매운 걸 잘 못 먹던 어린 시절에 엄마가 항상 해주셨던 간장 떡볶이가 종종 생각나기도 하고요. 떡, 고기, 야채, 당면도 넣어주고 마지막에 고소한 견과류도 살짝 으깨서 넣어주면 달콤 짭짤 담백 고소한 궁중 떡볶이가 됩니다. 하지만 오늘은 카레(커리) 가루도 조금 넣은 고추장 떡볶이를 만들어 볼게요. 



재료 : 떡볶이 떡, 배추, 어묵, 콩나물, 국수, 고추장, 간장, 카레, 다진 마늘, 올리고당, 꿀, 멸치 다시마 육수 등. (재료 자유)


정해진 재료가 없기 때문에 냉장고 어떤 음식으로도 가능하겠죠? 남은 버섯이나, 다른 채소류, 고기, 청양고추를 넣어도 좋겠습니다. 파도 큼직하게 숭숭 썰어 넣고 싶은데 없어서 못 넣었습니다. 처음에는 고추장을 조금만 넣고 간장으로 간해서 저자극성으로 만들려고 했는데 좀 더 먹음직스러운 색감을 위해서 나중에 고추장을 더 투하했습니다. 



떡은 물에 담가서 좀 불려주고, 배추와 어묵은 썰어놓고, 콩나물도 씻어서 건져놓습니다. 멸치 다시마 육수에 고추장, 간장, 카레 가루 조금, 다진 마늘을 넣어서 잘 풀어서 불에 먼저 올립니다. 정확한 계량 같은 것은 없습니다. 적당히 넣으면서 간을 보세요. 좋은 재료가 풍부하고 간만 맞으면 음식은 다 맛있게 마련이죠. 



재료를 넣을 때는 익는 데 시간이 오래 걸리는 것부터 순서대로 넣습니다. 배추와 떡을 먼저 넣습니다. 떡은 냉동된 상태라면 좀 오래 걸릴 수 있지만, 냉장된 떡은 금방 익습니다. 어묵도 금방 익으니 너무 퍼지면 흐물거려서 식감이 좋지 않겠죠. 저도 만들다가 순서가 좀 잘못됐는데 콩나물을 나중에 찾아서 뒤늦게 넣었거든요. 


다른 재료가 좀 퍼진 상태에서 넣었습니다. 귀찮아도 콩나물을 따로 데쳐서 마지막에 얹어주면 식감이 더 좋을 것 같아요. 아니면 미리 넣어서 좀 익혀줍니다. 그다음 어묵을 넣고, 삶은 국수를 넣었습니다. 파도 있으면 취향 따라 송송 썰거나, 혹은 큼직하게 썰어서 넣으면 좋겠죠. 맛도 맛이지만 붉은 색감에 푸른 재료들이 들어가야 예쁜데 못 넣은 것이 좀 아쉽네요. 



간을 보고 필요하면 간장, 고추장을 조금씩 추가합니다. 마지막에 올리고당과 꿀로 살짝 코팅과 달콤함을 더해줍니다. 먹을 때 깨도 좀 솔솔 뿌려주고요. 집에 멸치 육수가 없다. 귀찮아서 못한다. 하는 경우는 고기가 있다면 육수가 필요 없고요, 고기도 없다면 그냥 물에 간장과 새우젓이나 멸치 액젓으로도 괜찮은 맛이 납니다. 



여기까지 냉장고를 털어 쉽고 간단하게 만드는, 한 끼 식사로 손색없는 맛있는 대중음식, 서민음식 떡볶이 만들기에 대해서 알아봤습니다. 냉장고 정리 잘해서 음식물 쓰레기도 줄이고, 맛있는 요리도 종종 만들어 보아요~


이번 포스팅은 여기까지입니다.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 제 블로그의 필요하신 글은 어디든 공유하셔도 좋습니다. 다만, 저작자 표시 ( 저작자 이름과 출처 표시, 링크 표시 ), 2차 변경 금지를 꼭 지켜주세요. 불펌은 금지!! 퍼가실 때는 댓글 남겨주세요. 티스토리 댓글과 공감은 로그인이 필요 없습니다. 로그인하시면 구독이 가능합니다. 양질의 유용한 콘텐츠를 발행하기 위해 계속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 AllySon

  1. 2018.01.24 14:15

    비밀댓글입니다

    • 2018.01.24 14:55

      비밀댓글입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