앨리의 꿈 이야기    2020. 08. 13. 목


어떤 건물 안 복도에 서 있다. 어린 딸과 아들을 양쪽 팔에 안고, 엘리베이터를 기다리는 중이다. 현실에 존재하지 않는 자식을 양팔에 안고 있는 건 개인적으로 느끼는 현실의 무게, 버거운 상황을 의미할 수 있다.


옆에는 미취학 아동 두 명과 젊은 부부 한 가족이 서 있다. 엘베 문이 열리고 우린 좁은 공간 속으로 함께 들어간다. 엘리베이터 꿈은 정상적이지 않을 때가 많은데 이번엔 어떨까?


엘베 안으로 들어서는 순간 모든 게 사라지고, 배경이 바뀐다.


나 홀로 건물 옥상에 서 있는데, 그 건물이 한쪽으로 기울어지고 있어서 위태로운 상황에 처하게 된다. 가파른 경사는 점점 더 심해지고, 미끄러져서 저 아래로 떨어질 것만 같아서 아찔한 기분이 든다.


아래로 보이는 건물들의 크기가 깨알 같아서, 이곳이 꽤 고층임을 알 수 있다. 여긴 붙잡을만한 난간도, 그 무엇도 보이지 않는다. 몸을 한껏 낮추고 떨어지지 않으려 애쓰고 있다. 경사가 더 가팔라지고, 몸에 힘이 빠지면 결국 아래로 떨어지고 말 것이다.





수호천사에게 도움받는 꿈, 

떨어질까봐 불안한 꿈 해몽



꿈에선 거의 날아다니기 때문에 창문을 열고 뛰어내리고 옥상에서 뛰어내리는 게 다반사다. 높은 곳에서 떨어지는 게 두려운 건 고소공포증과는 무관하다. 꿈이란 걸 알았다면 이렇게 힘겹게 버티진 않았을 텐데 말이다. 온몸에 힘을 풀어버리면 내 몸이 스스로 날 수 있다는 걸 바로 증명해 보일 것이다.


한참 동안 아찔한 상태로 굳어서 점점 미끄러져 조금씩 내려가고 있는 느낌이다. 심장이 쫄깃하고 온몸에 전류가 흐르는 듯 찌릿찌릿한 느낌은 마치 설렘의 흥분과 착각할 지경이다.


너무나 현실 같은 느낌이다. 바닥으로 곤두박질치는 것에 대한 두려움, 떨어져 죽을 것 같은 공포가 온몸을 휘감는다. 현실보다 꿈에서 더 많은 감정을 경험하곤 한다. 현실에서 경험하지 못하는 걸 꿈에서 거의 다 체험한다. 현실에선 오히려 겁도 별로 없고, 대부분 담대하게 받아들이는 편이다.


몸에 힘이 다 빠지고 더 이상 버틸 수 없을 때 나는 "도와주세요! 살려주세요!!" 라고 크게 소리친다. 왜 처음부터 이렇게 소리치지 못했을까? 언젠가부터 항상 스스로 모든 걸 해결해야 한다는 강박관념에 사로잡혀 살았다. 남에게 도움은 주되, 도움을 받아서는 안된다는 말도 안 되는 원칙을 세우고 살진 않았나 반성해 본다.


소리치고 얼마 지나지 않아, 어떤 남자(처럼 느껴지는 존재)가 나타난다. 내 등 뒤쪽으로 나타났기에 그가 누군지 보진 못한다. 조금이라도 움직이면 아래로 떨어질 것 같아서, 고개조차 돌릴 수 없다. 


그가 내 수호천사라는 느낌을 지울 수가 없다. 내 수호천사를 눈으로 본 적은 없지만, (당연히 성별도 없지만) 굳이 인간의 형상에 비유하자면 남자 같은 느낌이다. 과거에도 종종 나의 수호천사와 관련된 꿈을 꾸곤 했다. 


그는 오른쪽 팔로 내 허리를 휘감고, 하늘을 날아올라 무사히 그곳을 탈출한다. 안전한 건물 바닥에 나를 내려놓았지만 그는 한동안 (내가 진정될 때까지) 내 허리를 감싸 안은 팔을 풀지 않는다. 그곳은 캄캄해서 그 존재의 형상을 볼 순 없었다. 순간 나도 모르게 몸을 돌려 그의 품에 안긴다. 고맙다는 말 대신, 뜨거운 포옹으로 한참 동안 고마움을 전한다. 




어릴 때 높은 곳에서 떨어지는 꿈은 키 크는 꿈이라고 어른들이 종종 말씀하셨다. 실제로 어릴 땐 높은 곳에서 떨어지는 꿈을 꾸고 깜짝 놀라서 깨는 경우가 많았다. 하지만 어른이 되어서는 실제로 떨어지는 꿈이 아닌, 높은 곳에서 떨어질까봐 불안한 꿈을 종종 꾸게 된다.


단지 높은 곳에서 고소공포증을 느끼는 게 아니라 바람 때문에 건물이 흔들리거나 휘어져서, 가파른 경사 때문에 떨어질 것 같은 불안을 느끼는 꿈이 대부분이다. 크고 작은 불안감은 누구나 안고 살아가기 때문에, 이런 꿈은 자연스러운 것이다. 


이런 종류의 꿈은 꽤 오랜만에 꾸는 편이다. 실제로 건물이 무너지지도 않고 땅으로 떨어지지도 않지만, 단지 떨어질 것 같은 불안감과 떨어지지 않으려고 버티는 과정이 더 힘든 꿈이다.


이는 현실에서도 마찬가지다. 무슨 일이 바로 닥칠 때보다, 그 일이 닥칠까 봐 걱정하고 불안에 떠는 상황이 더 힘들 게 마련이다. 그리고 무언가 버티고 안간힘을 쓰는 상황은 정신적, 육체적 에너지 소모가 너무 크다. 


인간이 느끼는 감정은 오로지 한 사람 개인의 문제가 아니다. 조상, 부모로부터 전해지거나 가족, 가까운 주변 사람들과도 끊임없이 보이지 않는 감정적 교류를 하고 있다. 인간의 영혼이 하나로 연결되어 모든 정보와 감정을 공유하고 있다는 게 결코 허무맹랑한 이야기가 아니다.


그렇기에 나 하나만 잘 산다고 정말 잘 사는 게 아니고, 내 마음 하나만 편하다고 정말 편한 게 아니다. 10명 중 1명의 사람만 마음이 편안하다면 나머지 9명의 불안감까지 정화시키긴 역부족일 것이다. 하지만 10명의 사람 중 7명이 편안한 마음을 가진다면 나머지 3명의 사람도 덩달아 마음이 평온해질 가능성이 높다.


자신이 느끼는 감정은 그 누구보다 자신이 가장 잘 알고 있다. 모든 꿈에 의미를 부여하고 꿈해몽을 찾아볼 필요는 없다. 다만 반복적으로 꾸는 꿈과 그 꿈의 핵심 감정은 한번쯤 진지하게 생각해볼 필요가 있다. 그 감정의 근본 원인은 스스로가 가장 잘 알 것이다.


우리 모두에겐 수호천사가 있다. 각자의 종교나 신념에 따라서 그 이름은 달리 부를 수도 있지만, 사람은 누구나 이 세상에 태어남과 동시에 자신을 보호하는 존재와 평생 함께 살아간다. 그들은 항상 우리를 보호하고 있지만, 우리가 요청하지 않으면 그들이 도울 수 없는 상황도 있다.


힘들 땐 힘들다고 말하고, 필요할 땐 도와달라고 요청할 수 있어야 한다.


하지만 간절히 원하고 요청했음에도 불구하고, 필요한 순간에 도움을 받지 못했다고 느끼는 순간도 분명 있을 것이다. 그건 일어날 수밖에 없는 일이고, 한 번은 겪고 넘어가야 하는 일이다. 그 일을 통해 내가 깨닫고 배워야 할 것이 있는 경우이다. 대신 그 아픔을 잘 치유할 수 있도록 항상 수호천사가 돕고 있다는 사실을 기억해야 한다.


나는 책 수호천사 (Angels in my hair : a memoir) 의 작가 로나 번 (Lorna Byrne) 처럼 수호천사를 눈으로 볼 수 있는 건 아니지만, 어릴 때부터 그런 존재의 강한 힘을 항상 느껴왔다.


그런 존재가 없다고 믿는 사람에겐, 없는 것이 분명 옳은 일이다.


있다고 믿는 사람에겐, 있는 것이 옳은 일인 것처럼 말이다.


옳고 그름은 명확하게 정해진 것이 아니라, 각자가 믿는 세상에서 다양하게 존재할 뿐이다.


다만 분명히 말할 수 있는 건, 수호천사의 존재를 믿는다고 해서 당신이 손해 볼 일은 조금도 없으며 오히려 그 정반대의 결과를 경험하게 될 것이다. 그 선택은 오로지 각자의 몫이다.


▶ 공감, 댓글, 구독으로 앨리에게 큰 힘주셔서 감사합니다 ♥.

▶ 공유 아이콘을 이용한 개인 용도의 공유만 허용합니다. (2차 변경 및 불펌은 X )

▶ 당신은 언제나 사랑받고, 보호받고 있습니다. 감사합니다 :)


  1. Favicon of https://patchpink0000.tistory.com BlogIcon 뽑기다운타운언니 2020.08.15 21:54 신고

    맞아요. 힘들땐 힘들다고 하고, 말할 수 있어야죠. 정말!저도 반복적으로 꾸는 꿈이 있었는데, 신기했어요. 누구나 하나씩은 그런게 있나봐요 :)

    • 네 그렇죠? 힘들 땐 힘들다! 필요할 땐 도와달라! 말할 수 있어야겠어요.
      사람마다 자주 꾸는 꿈의 패턴이 있다는 게 저도 신기해요.
      즐거운 주말, 편안한 밤 보내세요 :)

  2. Favicon of https://blime.tistory.com BlogIcon ilime 2020.08.15 23:22 신고

    꿈이 참 신기하네요.. 저는 꿈이 기억이 잘 나질 않지만 다들 비슷한 꿈을 꾸나봅니다..ㅎㅎ

  3. Favicon of https://deborah.tistory.com BlogIcon Deborah 2020.08.15 23:48 신고

    그러게요. 믿는 것은 각자의 몫이고 수호천사가 있다고 생각하면 긍정적으로 받아 들일 것 같은데요.

  4. 2020.08.15 23:55

    비밀댓글입니다

    • 맞아요~ 깨고나면 잊어버려도 누구나 꿈은 꾸니까요!
      당연히 님에게도 수호천사가 있어요~
      어떤 순간도 함께 하실 거예요^^

  5. Favicon of https://xuronghao.tistory.com BlogIcon 공수래공수거 2020.08.16 09:12 신고

    저누아직 힘들때 힘들다고 이야기해본적도 도움받은적도 없습니다
    스스로 헤쳐 나왔던것 같습니다
    앞으로도 그러지 싶습니다,

  6. Favicon of http://alldisk.kr BlogIcon 신규 웹하드 순위 2020.08.16 13:00

    좋은 정보 잘보고 갑니다. 넉넉한 저녁 되세요

  7. Favicon of https://koor0013.tistory.com BlogIcon 계리직글옮기는중 2020.08.16 14:26 신고

    인간이 영혼이 하나로 연결되어 모든 감정과 정보를 공유하고 있다
    와!! 진짜 이말 다시 생각하게 만드는거 같아요!!
    오늘 글 너무나도 감사히 잘 보고 갑니다!!

    • 저도 감사합니다 계리직님^^
      모든 것이 연결되어 있다는 걸 느끼면,
      남의 허물도, 나보다 뛰어난 점도
      있는 그대로 수용 가능한 것 같아요~ :)

  8. Favicon of https://roan-junga.tistory.com BlogIcon 로안씨 2020.08.16 18:15 신고

    정말이지 누구한데 이야기 할 수 있고 들어주는 사람이 있다면
    너무나도 좋은 것 같아요 ㅎㅎ
    저는 항상 저 혼자서 끌어안고 달려왔거든요 ㅜㅜ
    다시 되돌아보면 그랬던게 지금의 저를 더 강하게 만들어주지 않았나 생각해보지만
    가끔은 어리광을 제대로 잘 부리지 못하는게 안타깝기는 합니다 ㅎㅎ

    • 맞아요~ 혼자 애쓰며 달려온 시간들이
      로안님을 더욱 강하게 단련시켰을 거예요.
      그래도 많이 힘들땐 보이지 않는 존재에게
      도움을 요청해 보셔요~^^

  9. Favicon of https://dreamlover2425.tistory.com BlogIcon 드림 사랑 2020.08.16 18:39 신고

    토닥 토닥 투닥투닥 지금도 잘하고 계셔요 화이팅 이에요

  10. Favicon of https://sesack.tistory.com BlogIcon 세싹세싹 2020.08.18 11:55 신고

    수호천사가 나오는 꿈이라니~! 참 신기하네요~
    저에게도 실제로 수호천사가 있으면 넘 좋겠다는 생각이 들어요^^

  11. Favicon of https://lsmpkt.tistory.com BlogIcon 가족바라기 2020.08.19 18:49 신고

    수호천사를 믿는다면 든든한 마음이 들것같아요
    좋은 말씀 잘보고 갑니다

  12. Favicon of https://jennablog.kr BlogIcon 제나  2020.08.19 20:53 신고

    저도 높은곳에서 불안 초조해하는 꿈을 자주 꾸는 편이에요.
    왜 항상 꿈을 꿀때마다 개운하지 못하고 불안 초조한 상황이 펼쳐지는지..
    저도 힘든 일이 생길때마다 누군가에게 털어놓고 싶은데
    주변에 그런 사람이 생각보다 많이 없는거 같아요.
    이제부터 저도 앨리님 말씀처럼 눈에 보이건 안보이건 날 지켜주는
    수호천사가 곁에 있다고 믿으면서 힘을 내봐야겠어요.
    그렇게 생각하면 나에게 플러스가 되면 되었지 손해볼 일은 없으니까요 ^^

    • 그죠 ㅎㅎ 실제로 존재 하느라 아니냐를 두고 논쟁을 펼칠 필요없이,
      단지 믿음의 문제이고 선택의 문제인 것 같아요~^^
      나이가 들수록 마음을 터놓고 진심으로 대할 수 있는 사람의
      숫자가 점점 줄어드는 건 맞는 것 같아요ㅠ
      제나님이 좋을 때나 힘들 때나 수호천사님이 늘 함께 하실 거예요! :)

  13. Favicon of https://jiyooooo.tistory.com BlogIcon 지요(JIYO) 2020.08.26 19:21 신고

    저도 수호천사가 있다고 생각하고 항상 힘든 순간에 도와주세요..를 마음 속으로 외치고 있어요 ㅎㅎ
    이렇게 글을 쓰는 앨리님 정말 멋지신 것 같아요.
    수호천사가 있다고 믿는다라고 말하면 주위에서 항상 부정적인 이야기만 들어서 그런지
    (종교적으로만 엮는다거나 말이에요)
    저는 혼자 생각만 할 뿐 입 밖으로 잘 내뱉지 않거든요 ㅎㅎ
    앨리님 글을 읽고 나니 괜히 용기가 생기네요 ㅎㅎ

    • 지요님~ 좋은 말씀 정말 감사드려요^^
      수호천사나 눈에 보이지 않는 영적인 부분에 대해서 말하면,
      사람들이 부정적인 반응을 하는 경우가 많죠?
      그래서 입밖으로 잘 내뱉지 않는다는 말씀
      공감합니다 ㅎㅎ (저도 그럴 때가 많아요^^)
      물질 세계에 깊이 심취하다보면,
      보이는 게 전부라고 착각하게 되니까요.
      하지만 영적인 수행을 하는 사람들이 많아지고 있고,
      세상은 이미 영적으로 진화하고 있기 때문에
      앞으로는 인식이 많이 달라질 거예요.
      그 시간이 좀 걸릴 수는 있겠지만요~
      비슷한 생각을 가지신 분을 만나서 정말 반갑습니다^^

+ Recent posts